※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여야 pk총선 전략싸움 치열

조회수763의견0

{앵커:부산경남 총선을 놓고 여야의 물밑 전략싸움이 치열합니다.

민주당은 정권심판론을 피하기 위해 분위기 전환을 꾀하고 있고,

한국당은 야당심판론을 의식해 개혁공천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송원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 김영춘 김두관의원 등은 민생경제가 어렵다며 추경편성을 요구했습니다.

선거를 앞둔 추경편성은 사실상 어렵다는 것을 알지만 부산경남
지역의 정권심판론 분위기를 바꿔보자는 의도입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
더 중요한 목표는 민주당이 국민을 위해 더 많이 일하고 더 잘할수 있는
역량을 갖추도록 하는 것입니다.}

민주당은 부산경남에서 최소한 현재 의석수는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야권통합과 공천후유증 등으로 야권후보가 분열하는 양상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국당은 야당심판론을 피하기 위해 개혁공천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홍준표 김태호 공천부터 삐걱대고 있습니다.

공천지역 조정을 위한 사전 정지작업을 소홀히 하면서 홍준표 서울,김태호 경남
공천이라는 당초 구상이 흔들리고 있습니다.

{김형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
햇빛이 잘들고 몰도 잘 흐르는 양지바른 곳에 옮겨야 거목으로 자랄수 있는데
응달진 계곡에 들어가려고 하는 것은 거목이 안되는 거죠}

보수통합을 계기로 새로운 인적자원은 풍부해졌습니다.

하지만 난립하는 후보들의 지역구 조정도 난제로 꼽힙니다.

조국사태부터 시작된 여권과 검찰과의 갈등 등을 선거호재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여야의 선거전략 핵심은 수도권과 부산경남입니다.
이른바 한강벨트와 낙동강벨트인데, 전국 선거판세를 결정지을 이 두곳에
가능한 모든 화력을 쏟아부겠다는 각오입니다.
서울에서 knn 송원재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