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부선 철도 지하화 용역 착수

경부선 철도 부산 도심 구간을 지하화하고 선로 터를 활용하는
방안이 본격적으로 추진됩니다.

부산시는 ‘경부선 철도 지하화 등 시설 효율화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열고
철도부지의 활용과 주변지역의 도시재생 종합계획 수립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용역은 경부선 철도 구포에서 부산진역까지 16.5㎞ 구간의 지하화와 80만㎡ 규모의
가야 차량기지 이전 그리고 고속철도 부전역 신설과 부전복합환승센터 실행 방안 등을
집중적으로 검토합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