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숨진 해양대 실습생 발인 엄수

조회수2.47K의견0

해외로 실습을 떠난지 나흘만에 숨진 한국해양대 3학년 故 정승원 씨의 발인이
오늘 유족과 대학 선후배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엄수됐습니다.

유족들은 오늘(19) 오전 빈소가 마련된 부산의 한 병원에서 출발해 모교인
한국해양대에서 헌화 등 추모를 하고 영락공원에서 화장한 뒤 안치했습니다.

유족들은 이번 사고를 계기로 열악한 실습 선원의 노동 환경에 대한 실태
조사와 함께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 했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