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도*경남은행 코로나 19 피해 지원

경남도와 BNK 경남은행이 오늘(20) 코로나 19로 피해를 입고 있는
소기업과 소상공인 등을 지원하기 위해 6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경남은행은 소상공인 지원에 15억원, 영세 소기업 지원에 25억원 등
600억 상당을 특별 출연하고, 보증은 업체당 1억원, 소상공인은
5천만원 한도로 운영한다는 계획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