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영난 의료원 "폐업보다 지원"

(앵커)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방 공공의료원에 대해 폐업보다는 지원을 통한 경쟁력 강화가 필요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같은 여론이 국회의 진주의료원 정상화 촉구 결의안 채택과 맞물려 어떤 변수 될 지 주목됩니다.

박철훈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남도는 심각한 적자운영을 이유로 진주의료원의 폐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강원도는 관내 5개 지방의료원에 지난해와 올해 80여억원의 예산지원을 통해 경쟁력 강화를 꾀하고 있습니다.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는 공공의료에 대한 두 자치단체의 처방에 대해 최근 여론조사가 이뤄졌습니다.

응답자의 52%가 강원도 방식이 옳다고 답했고 21%는 경남도의 폐업 추진이 낫다고 밝혔습니다.

진주의료원 폐업추진에 대해 영남권에서는 응답자 30%가 공감한다고 답한 반면 수도권과 강원-제주권에서는 각각 19%와 13%만이 지지를 보냈습니다.

폐업 처방보다는 지원을 통한 경쟁력 강화를 선호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리서치뷰가 지난달 20일부터 5월 1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천 5백명을 대상으로 RDD유선전화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플러스 마이너스 2.5%포인트입니다.

이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국회의 정상화 촉구 결의안 채택과 함께 향후 진주의료원 운명에 일정부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KNN 박철훈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