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코로나 대응 투명·신속…세계 의료진에 중대 단서 제공”

조회수80의견0

- 독일 슈피겔 “확진자 정보 제공”
- 미국 보건장관 “한국 의료 선진”
- 입국금지 등 추가 조치엔 여지

코로나19 사태에 대처하는 한국의 ‘투명성’이 세계의 이목을 끈다.

독일 언론이 코로나19에 대처하는 한국 당국의 방식에 대해 ‘투명성’을 높게 평가했다. 슈피겔온라인은 지난달 29일 ‘코로나19, 한국의 전략은 단호한 투명성’이라는 기사에서 신천지 신도 등을 상대로 한국에서 이뤄지는 대규모 진단 검사 상황을 소개했다. 코로나19 신속 검사를 위해 여러 지방자치단체가 차량에 탄 채 진단 검사를 받을 수 있는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를 운영하는 점도 소개했다. 한국 정부가 스마트폰을 통해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경고 메시지를 보내는 데 대해서도 “내용이 대단히 상세하다”고 평가했다.

슈피겔온라인은 “한국 정부는 환자들에게 대단한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말고도 철저한 투명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면서 “이런 접근방식은 세계 의료진에게 새로운 바이러스에 대한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위기가 시작될 때부터 한국 정부는 확진자의 방문 장소와 일시를 매우 정확하게 기록했다”면서 “발생 초기에는 확진자가 많지 않아 수월했지만, 지난 몇 주 동안 확진자 수는 급격히 늘었다”고 전했다. 다만, 슈피겔온라인은 “한국처럼 포괄적으로 정보를 공개하는 방식이 모든 나라의 정보보호법에서 허용되지는 않는다”고 썼다.

프랑크푸르터룬트샤우온라인은 지난달 26일 ‘한국, 법치국가의 한계 시험 중’ 기사에서 코로나19에 대한 중국과 한국의 대응 상황을 비교했다. 기사는 중국 우한에서 한 여성이 의지와 상관없이 금속 상자 안에 실려 격리됐다는 사례를 소개하면서 중국 당국의 강제적 조치에 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이러스 확산은 보건체계뿐 아니라 진보적 민주주의의 자유도 시험에 들게 하고 있다”면서 당국의 집회 금지에도 일부 단체가 서울 시내에서 집회를 열었다고 전했다. 기사는 “이와 달리 중국에서는 분노한 시민사회도 없고 정부를 비판하는 시위도 벌어지지 않는다. 불투명한 방식으로 바이러스에 대처하는 당 간부에 대해 보도할 수 있는 독립적 언론매체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앨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1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방송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코로나19 확산을 놓고 “모든 것은 테이블 위에 있다”며 미국이 중국에 대해 시행한 입국 금지 조처 등을 한국이나 이탈리아에 추가로 취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으면서도 “이탈리아와 한국의 경우 매우 선진화된 공중보건과 의료 시스템을 가졌고, 투명한 리더십이 있으며 첫날부터 매우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 왔다”고 양국의 대응을 평가했다.

이날 CNN방송 앵커 제이크 태퍼도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은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하여 9만 명 이상의 시민을 대상으로 테스트할 수 있었다”며 “그러나 미국은 진단 키트 제작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가장 최근 수치를 기준으로 미국 내에서 약 500명가량만 테스트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국과 비교해 미국의 진단 키트 부족 상황을 지적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