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콘크리트에 갇혀 사투, 두꺼비 구출 대작전

{앵커:
봄철 두꺼비들이 산란을 위해 야산에서 저수지로 이동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서식지 파괴로 콘크리트 인공 구조물에 갇혀 사투를 벌이는 두꺼비와 두꺼비 알이 잇따라
발견되곤 합니다.

두꺼비 구출 대작전을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남 창원의 한 습지 인근 콘크리트 농수로. 이곳에 갇힌 두꺼비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산란기 서식지인 야산에서 알을 낳기위해 습지로 가는데 불과 1백여미터 남짓한 거리지만 두꺼비는
사투를 벌여야합니다.

도로와 농수로가 시멘트로 포장되면서 서식지가 파괴된 두꺼비가 이동을 하다가 시멘트길 옆 수로로
떨어진 것입니다.

{윤영숙/흙물새 생태 동아리 활동가/”(농수로에) 빠져서 나오지 못하고 급하면 농수로에 산란을 하게 되는 것인데
계속 물이 있는 공간이 아니고 그냥 말라버리면 두꺼비들도 죽게되고…”}

갈곳을 잃은채 헤매는 두꺼비를 환경단체가 구조하기 시작합니다.

한쪽 농수로에는 인근 습지로 가지못한채 갇혀버린 두꺼비가 산란한 두꺼비알이 가득합니다.

그대로 말라죽는 것을 막기위해 환경단체가 직접 구출작전에 나섰습니다.

2미터에 길이에 이르는 두꺼비알을 옮긴뒤 저수지에 방류하는 작업을 펼칩니다.

인공 구조물에 갇혀있던 두꺼비 알을 이곳 저수지로 옮겨와 생명을 살렸습니다.

{변영호/경남 양서류 네트워크 대표/양산 천성초 교사/”불안정한 콘크리트 오수로안에 두꺼비들이
알을 산란하는 현상들이 나타났습니다.
무심코 만든 기본적인 공원의 시설물들이 양서류에게는 이동의 단절과 불안정한 서식지를 제공하기 때문에…”}

환경오염에 매우 민감한 두꺼비는 최근 숫자가 급감하면서 멸종위기에 처해있습니다.

{변영호/경남 양서류 네트워크 대표/양산 천성초 교사/”산 둘레에 기본적인 시설물들을 만들고 공사할때는
둘레 생물들에 대한 기본적인 배려와 고민을 하고 시설물을 설치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멸종위기에 처한 두꺼비가 보다 안전한 생태환경을 조성하는 관심과 노력이 필요해 보입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