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제휴뉴스

박재호 “내 페이스대로…청년 공략”, 이언주 “부산정권 탈환 앞장설 것”

조회수416의견0

미래통합당 이언주 의원이 부산 남을로 재배치되면서 남을이 4·15 부산 총선의 최대 관심지역으로 부상하고 있다. 

박재호(왼쪽), 이언주

이 의원은 8일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권과 선봉에서 싸워온 사람으로서, 민주당으로부터 부산의 정치권력 탈환에 앞장서기 위해 남을 출마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항상 말로는 부산정권이라면서 부산을 숙주삼아 자신들의 정치권력 유지에만 이용했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 의원은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주말에 내려와 남구 주민들을 만나고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구하고 있다”면서 “부산 정권 탈환의 선봉에 서는 한편 지역구 현안은 현안대로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중영도를 노렸던 이 의원이 갑자기 남을로 옮겨옴에 따라 기존 후보와 조직을 껴안는 것이 최대 관건으로 보인다. 통합당에서는 오은택 전 시의원을 비롯, 김현성 변호사, 서일경 전 부산시 성형외과의사회장이 뛰고 있었다.

이 의원은 “기존 후보들을 접촉하고 설득하는 중”이라면서 “삼고초려해서라도 협력을 요청드리고, 조언을 듣겠다”며 몸을 낮췄다.

갑작스런 선거구 획정으로 충격에 빠진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은 이언주 의원을 상대로 맞게되면서 더욱 혼란스런 표정이다. 박 의원은 이날 “선거구 획정이 많이 아쉽지만 어쩌겠느냐”면서 “새로 편입된 대연1·3동은 대학가라 20대 1인 가구가 많은 만큼 이들을 겨냥한 선거 활동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사무소를 대연1·3동 쪽에 추가로 개설하는 것을 검토하는 등 새 지역 공략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통합당 이언주 의원과의 경쟁에 대해서는 “연고 없는 인물을 갑자기 내려보내면 지역주민들이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겠다”면서 “나는 누가 오더라도 내 페이스대로 하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이 부산정권 심판론을 내걸고 고공전을 펼치더라도 휘말리지 않고, 지역 밀착 전략으로 승부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지난 7일 의결된 선거구 획정 결과 마지막 대안이었던 ‘동 쪼개기’가 무산되면서 부산 남구 선거구 경계가 대폭 조정됐다. 남갑에 포함된 대연1, 3동을 남을로, 남을에 있던 우암동, 감만1,2동, 용당동은 남갑으로 편입됐다. 획정위가 인구 편차 하한 기준을 13만6565명에서 13만9000명으로 높이면서 조정 규모가 더 커졌다. 당초 획정위는 대연3, 4동을 남을로, 우암동과 감만1,2동을 남갑으로 옮기는 안을 내놨었다.

정유선 김해정 기자 freesun@kookje.co.kr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