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가족 살해 후 빈집은신 50대 영장

부부싸움 중 흉기로 아내와 아들을 숨지게 하고 딸을 중태에 빠뜨린채 빈집에 숨었던 50대 남성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남 진주경찰서는 56살 A씨를 살인과 살인미수 혐의로 조사하던 중 ‘다 저승가자’는 마음으로 범행을
저질렀다는 진술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뚜렷한 살해 동기를 확보하지 못한 가운데 A씨 부부는 성격 차이로 잦은 부부싸움으로 별거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진재운 기자
  • 진재운 기자
  • spring@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