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옥스프링, 첫 완봉승 / NC, 9회 무너져

(앵커)
롯데가 옥스프링의 완봉투에 힘입어 선두 기아를 잡고 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반면 NC는 9회 대량 5실점하며 다잡은 경기를 놓치는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정수영 아나운서가 전합니다.

(리포트)
절정의 타격감을 자랑하는 김선빈을 상대로 첫 삼진을 잡더니…

기아의 다이너마이트 타선을 이끄는 나지완을 삼진…

최희섭의 방망이도 헛스윙으로 끝납니다.

결국 9회 마지막 타자인 김선빈을 삼진으로 잡고, 옥스프링은 국내 무대 첫 완봉승을 기록했습니다.

안타도 단 2개만을 허용하는 완벽투구였습니다.

타선은 모처럼 집중력을 보였습니다.

4회초 김대우가 2타점 2루타로 기선제압을 한 롯데는 7회 황재균이 1루수 실책으로 안타가 되면서 한 점을 추가했습니다.

100점 짜리 수비도 옥스프링의 어깨를 가볍게 했습니다.

손아섭은 허슬 플레이로 위기를 막고, 유격수 신본기는 어려운 타구를 멋지게 처리했습니다.

결국 롯데는 선두 기아를 3대0으로 이기고, 3연패 탈출에 성공했습니다.

(옥스프링/ 롯데 자이언츠 선수/ "강민호 선수와 열심히 준비했고, 제 생각대로 던지기보다 포수 사인대로 던졌는데, 그게 잘 통했던 것 같습니다.")

반면 NC는 다잡은 경기를 놓치며 한화전 4연패를 기록했습니다.

NC가 4대3으로 앞서던 9회초 2사 만루 위기에서 고창성이 초구 몸에 맞는 볼로 동점을 허용하더니, 결국 정현석에게 좌중간 2루타를 맞고 역전을 당했습니다.

NC는 이후 이준수에게 또 다시 2루타를 허용해 4대8로 쓰라린 패배를 맛봤습니다.

이로써 선발 찰리도 시즌 첫 승을 다음으로 미루게 됐습니다.

KNN 정수영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