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만18세 첫 투표, ‘투표권 행사는 어쩌나?’

조회수2.26K의견0

{앵커:
코로나 19에 묻힌 총선이 좀처럼 분위기를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선거부터는 만 18세, 고3 학생들도 투표가 가능합니다.

하지만 투표에 대한 교육이 이뤄지지 못해 선관위의 고민이 깊어갑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회의원 선거는 한달도 채 남지 않았습니다.

만 18세 유권자는 부산경남에만 만7천여명이 투표권을 갖게 됩니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총선 후보자들의 선거운동은 물론 새내기 유권자들을 위한 대면 선거교육까지
모두 사라졌습니다.

{차진영/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 홍보담당/”(투표함과 투표 용지 등) 실물을 학교에 가져가서 학생들에게
설명을 잠시라도 하고 동영상 교육을 실시하려고 준비했습니다. 그런데 4월 6일로 개학이 또 연기가
되면서 현실상 설명하는 부분 자체를 진행할 수 없게 됐습니다.”}

당초 중앙선관위 전문강사가 경남 모든 학교를 찾아 추진하려 한 교육이 개학 연기로 줄줄이
취소됐기 때문입니다.

선거날은 다가오는데 새내기 유권자들을 위해 만든 교육 자료는 제때 사용도 못하고 있습니다.

급한대로 동영상과 문자메시지로 대체하기로 했지만 당국의 고민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홍재/경남도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 장학사/”문자 메시지를 직접 학교에서 보내드리고 주요
위반 사례가 될 수 있는 부분에 대한 문구를 포함해서 조심할 수 있도록 직접적으로 안내를 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동영상 교육 효과에 대한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고3 학생/”선거에 대해서 잘 알려줬을텐데 (개학 연기 여파로) 그런게 없어서 정치에 대해서
관심이 없는 친구들이 투표를 장난삼아 할 까봐 걱정도 됩니다.”}

처음으로 주어진 투표권이 제대로 행사될지 코로나 19로 당국의 고민이 깊어가고 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