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진·동·수영·남구 1인당 5만 원씩 지급

조회수58의견0

- 기장군, 감염병 보험 보장 확대
- 구·군 긴급생활비 앞다퉈 편성

부산 기장군에 이어 부산진·동·수영·남구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극복하고자 주민에게 긴급생활지원금을 앞다퉈 지급하기로 했다.
 

부산진구는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230억 원 규모의 민생안정 예산을 편성해 주민 36만 명 전원에게 1인당 5만 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재난지원금은 다음 달 9일부터 주소지 주민센터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받아 세대원 중 대표 1명 또는 각 세대원에게 지급된다. 지급 방법은 신청한 계좌로 현금을 입금하는 방식이다. 구는 또 청년미래기금 2억 원을 추경에 편성해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입은 청년 400명에게 50만 원씩 지급할 계획이다.

동구는 긴급생활지원금 40억 원을 편성해 지역화폐인 ‘e바구페이’로 주민 1인당 5만 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다만, 긴급생활지원금은 정책발행의 개념이기 때문에 지역화폐 인센티브를 지급하지 않는다. 전체 주민 8만9000명 가운데 소상공인을 제외한 긴급생활지원금 지급 대상자는 8만 명이다. 동구의회는 다음 달 열리는 임시회에서 긴급생활지원금 지급 근거가 되는 ‘부산광역시 동구 긴급생활안정지원금 지급조례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수영구 역시 ‘수영구형 긴급생활안정자금’을 편성해 구민 17만6000명에게 1인당 5만 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선불카드 형태로 주민에게 나눠주며, 3개월 내 사용해야 한다. 준비 기간 등을 고려해 신청과 지원은 다음 달 말 이후 진행될 예정이다. 남구도 136억5000만 원을 들여 모든 주민에게 1인당 5만 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방침이다.

재난기본소득을 받지 못하는 다른 지자체 주민은 불만이 높다. 해운대구에 사는 한 주민은 “세금은 꼬박꼬박 내는데 사는 지역에 따라 지원금을 못 받는다고 하니 상대적 박탈감이 크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기장군은 감염병 대응을 위해 전체 주민의 안전보험 보장 범위를 확대한다. 주민 누구나 감염병으로 인한 상해·사망 때 보험금을 받을 수 있도록 기존 가입된 보험 약관을 손질한다.

김미희 김민주 기자 maha@kookje.co.kr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