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온라인 개학’ 가능할까, 원격 수업 기대반 우려반

조회수2.70K의견0

{앵커:
코로나 19 여파로 개학을 또 연기 할 지를 두고 교육당국이 막판 고심중입니다.

고3학생들이라도 집에서 원격으로 수업하는 이른바 온라인 개학까지 논의가 되고 있는데요,

이마저 우려가 큽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남의 한 고등학교.

선생님이 온라인 과제를 내고 학생들은 댓글을 달며 실시간으로 수업에 참여합니다.

{교사/”해결됐으면 좋을 것 같은 정치적 이슈를 보고 세분 이상이 댓글을 달면 될 것 같아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개학이 미뤄지자 학습 공백을 줄이기 위해 시범적으로
원격 수업을 진행하는 모습입니다.

{김혜경/용원고등학교 교사/”기존에 학생들에게 종이로 나눠줬던 학습지를 온라인 상으로 올리면
학생들이 홈페이지에 알림이 뜹니다. 그러면 그 이후 학생들이 그 글을 보고 과제 수행을 하고
(실시간) 피드백을 하고…”}

교육당국은 또다시 개학을 연기할지 또는 고3부터 순차적으로 온라인 원격수업을 병행할지
고심중입니다.

이른바 온라인 개학을 검토중인 가운데 우선 학교마다 온라인 학급방을
개설하고 실시간 쌍방향 수업과 다양한 콘텐츠 활용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문순희/경남도교육청 장학사/”(쌍방향 수업은 물론) 선생님이 직접 제작을 하거나
녹화된 강의를 이용해서 학습 콘텐츠를 제시하고 학습 내용에 대해 학생과 피드백 활동을
할 수 있는 콘텐츠 활용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선 학교에서는 학교별 온라인 수업 역량이 달라 고3 교사들은 벌써부터 걱정이 큽니다.

{고3 교사/”학교마다 너무 차이가 많이 나고 있고 그런 준비를 하기에 시간이 너무 촉박하다는 것입니다.
준비가 안된 상태에서 (급히) 개학을 하다보면 그 사이에서 가장 큰 피해자는 학생들이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또 저소득층이나 다문화 가정, 조손가정의 학생들 사이에서도 학습 편차가 더 클 수 밖에 없습니다.

{고등학교 교사/”PC나 노트북 같은 기기나 장비 부분의 환경이 갖춰져야 되는데 다자녀가 있다던지
할 경우 학생이 한 가정에 두세명만 있다고 해도 컴퓨터가 2~3대는 있어야하고 이런 문제점이 있는 것입니다.”}

원격 수업이 가능한지조차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교육당국의 고심과 함께 학생 학부모들의
우려도 깊어갑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