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다문화*다자녀 가정 합동 결혼식

(앵커)

어려운 형편 때문에 결혼을 미뤄왔던 다문화가정 부부 등 세쌍이 뒤늦게 합동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늦깎이 신랑 신부의 환한 미소에 행복이 묻어났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에서 태어난 차이단단씨.

하얼빈에 있는 한 농촌마을에서 남편을 만났습니다.

차이단단씨는 남편을 따라 한국으로 와 이제는 5살인 딸과 단란한 가정을 꾸려왔습니다.

결혼 6년차!

어려운 형편 때문에 지금껏 결혼을 미뤄오다 면사포를 썻습니다.

소원을 이룬 부부의 얼굴에서는 함박 웃음이 떠나질 않습니다.

(차이단단/중국 출신, 결혼 6년차"결혼식을 올려서 기쁘다")

남편은 그동안 낯선 타국에서 애써준 아내가 더없이 고맙기만 합니다.

(이수영/차이단단씨 남편"아내에게 고맙다")

차이단단씨 부부처럼 어려운 형편탓에 예식을 올리지 못한 다자녀 커플도 화촉을 밝혔습니다.

딸 둘, 아들 하나를 둔 31살 구근모씨는 그동안 학자금 대출 빚을 갚느라 아내에게 면사포를 씌워주지 못한게 마음에 걸렸습니다.

(허나영(왼쪽)/구근모(오른쪽)/ 다자녀 부부)

이들은 저마다 깊은 사연을 간직하면서도 행복의 끈을 놓지 않았습니다.

이날 결혼식은 knn라디오로 생중계되며 많은 청취자들과 함께 가족의 의미를 함께 나눴습니다.

새 신랑, 새 신부는 아니지만 살아온 세월의 사랑만큼이나 결혼식은 더 따뜻하고 밝았습니다.

KNN 박명선 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