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코로나19 극복성금 2주만에 44억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온정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난달 24일 특별 성금 모금을 시작한 이후 지금까지 현금 35억원,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 물품 9억여원 어치가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코렌스EM, 삼미디앤씨가 각각 3억원, 성우하이텍과 아이에스동서 각각 2억원 등
지역 기업들이 성금을 냈고 이전 공공기관과 개인 기부자들도 힘을 보탰습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이 가운데 현금 25억5천만원과 현물 9억원에
자체 예산 3억원을 합쳐 취약계층에 배분했습니다.

전성호 기자
  • 전성호 기자
  • j11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