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KNN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 대장용종, 떼어냈다면 안심?

대장 내부입니다.

점막에 작은 혹이 튀어나와 있죠.

대장암의 씨앗, 용종입니다.

(홍정범 양산홍내과 대표원장
전 양산부산대병원 소화기 내과 교수, 현 양산부산대병원 외래교수 )

{모든 [용종]이 다 [대장암]으로 진행하는 것은 아닌데요.
용종에는 크게 [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용종과 발전 가능성이 [없는] 용종으로 나뉩니다.
[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용종에는 여러분이 잘 알고 계시는 [선종]이 있습니다.}

대장용종은 가족력과 환경적인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합니다.

대부분 특별한 통증은 없는데요.

그래서 검진 중에 우연히 발견할 때가 많습니다.

{ 대장용종은 [제거했다고] 해서 앞으로 [완전히 생기지 않는] 것이 아니라 [유전적인] 요인과
[식습관], 음주, 흡연 등 환경적인 요인으로 인해 [재발할 확률]이 매우 높습니다.
만약 [선종을 제거]했다면 내시경 전문의와 상의하여, [내시경 주기]를 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

식습관이 바뀌면서 대장용종 환자가 늘고 있죠.

연령대도 점점 낮아져서 젊다고 안심할 수 없습니다.

{[대장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자극적인 음식]을 피하고,
[채식] 위주의 식단과 적정한 [과일과 견과류]를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금주, 금연], 규칙적인 [운동] 등 생활습관 교정도 필요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40세 이상]부터는 [5년에 한번] 정도 정기적인 [대장 내시경] 검사를 통해
대장암을 미리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

건강관리를 안 하면 대장용종이 더 잘 생긴다는 보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간에 기름기가 많으면 대장용종 위험이 두 배!

치주염도 발병률을 두 배 높인다는 연구가 있습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