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여전히 성행하는 밀입국

(앵커)

낚시어선 한척을 이용해 일본과 한국으로 밀항하려던 10명이 한일 해경당국에 적발됐습니다.

한동안 잠잠하던 밀항조직이 다시 활동하는 것으로 보고 해경이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 강서구의 한 선착장!

작은 어선 앞에 사람들이 어슬렁거립니다.

낚싯배로 위장한 일본 밀항선입니다.

해경은 낚시어선으로 들이닥쳐 밀입국을 시도한 44살 조 모씨등 4명을 적발했습니다.

피의자들은 5.9톤짜리 낚시어선을 타고 밀항을 시도했습니다.

이 배를 이용하면 일본 후쿠오카까지 2시간반정도 걸립니다.

해경 조사결과 일본에서 유흥업소를 운영하던 조 씨등은 체류기간 초과로 강제출국되자 일본으로 밀항을 시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밀항기도 피의자/"갑자기 (일본을) 나와서 정리를 좀 하고 다시 (한국에)오려고 했습니다. 제가 잘못했습니다.")

해경은 또 이들이 일본으로 타고 간 배를 타고 다른 사람들이 한국으로 밀입국을 시도하려 한다는 한다는 첩보를 접수하고 일본해상보안청에 통보했습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지난 11일 밤 11시쯤 후쿠오카항에서 부산으로 밀입국하려던 56살 서 모씨등 6명을 검거했습니다.

낚시 어선 한척을 이용해 일본으로 4명을 밀입국 시킨 뒤 일본에서 6명을 태우고 부산으로 밀항시키려한 것입니다.

(서행석/남해지방해양경찰청 외사계장)

남해해경은 밀항단속법 위반으로 44살 조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또 일본 해상청이 검거한 불법체류자 6명을 넘겨받아 사법처리할 예정입니다.

밀항을 시도하던 일당들이 부산에서 2년만에 적발되면서 밀항조직이 다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경찰이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