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양산시도 공공배달앱 개발

배달의 민족 수수료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양산시가 자체적으로 공공배달앱 개발에
나섰습니다.

양산시는 높은 수수료로 인한 관내 배달 업체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기존 결제수단은 물론 양산사랑카드 결제까지 가능한 공공 배달앱을 올하반기 안에 출시해
본격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