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甲의 횡포 시정하라"

경남도가 김해유통단지의 가격감정을 의뢰하면서 이른바 "갑의 횡포"를 부렸다는 지적을 받았습니다.

경남도는 최근 모감정업체에 보낸 공문에서 김해유통단지의 감정가격이 다른 업체의 감정가격과 10% 이상 차이 날 경우 감정수수료를 주지 않겠다고 통보했습니다.

경남도의회 공윤권 의원은 경남도의 이같은 태도야말로 갑의 횡포라며 시정을 촉구했습니다.

경남도는 담당 부서장의 전결과정에서 빚어진 실수라며 도지사의 지시로 단서조항을 뺀 공문을 다시 발송했다고 밝혔습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