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식단부터 바꿔라! 외국 환자 유치 경쟁

(앵커)
경남을 찾는 외국 환자들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지역 의료계에서는 환자의 식단까지 바꾸는 등 의료관광객 유치 경쟁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갓 완성된 18가지 러시아 영양식들이 차례로 테이블에 오릅니다.

만두처럼 생긴 이 음식은 러시아식 고기 요리인 '뻴메니' 입니다.

보리와 수수를 넣고 끓인 러시아 전통 죽 '까샤'도 있습니다.

언뜻 보면 러시아 병원의 환자 식단 같지만 경남 창원의 한 대형병원이 마련한 음식들입니다.

(권민상/삼성창원병원 행정부원장"중국 일본 환자들은 우리나라 음식 먹을 수 있지만 서양, 러시아 인들은 힘들어하니까 그에 맞춰서")

병원에서 식단을 개발할 만큼 경남을 찾는 외국환자가 늘고 있습니다.

지난 2007년 만 5천여명에서 5년만에 3만7천여명으로 142%나 증가했습니다.

증가 속도로만 따지면 전남에 이어 전국 2번째 입니다.

주로 우리나라와 인접한 중국이나 러시아 환자들이 많습니다.

(류보피 알렉세에브나/러시아 의료관광에이전시 "높은 의료서비스 수준에다가 위치상 바다를 끼고 있어 풍광과 경치를 만끽할 수 있는 관광자원이 어우러져서 경남이 경쟁력이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국제진료센터를 개설해 운영중인 경남 양산의 한 대학병원은 외국 환자 전담 인력을 더 늘릴 계획입니다.

현재 전담의사 1명과 통역사 3명을 두고 있는데, 외국환자가 매년 20%씩 증가해 지난해에는 도내 최고 수준인 2,500여명이 다녀갔습니다.

(정동욱/양산부산대병원 국제진료센터 소장"전담인력을 늘리고, 짧은 기간 체류 하니까 단시간에 검사를 다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하려고")

정부도 대형병원들이 의료관광호텔인 메디텔을 지을 수 있도록 관련법을 개정하기로 하는 등 병원들의 외국 환자 유치에 힘을 보탠다는 계획입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