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재난지원금에 SOC까지, 지자체 요구 봇물

{앵커:
지자체별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남도가 모든 국민에게 지급하라며 정부를 재차 압박하고 있고,
창원시도 고용 유지를 위한 스마트 뉴딜 사업을 정부에 제안했습니다.

정부를 향한 요구와 요청에 정부가 어떤 답을 내놓을까요?

주우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창원시가 경기 부양책으로 사회간접자본 즉 SOC 사업의 확대를 제안했습니다.

기존 토목*건축 위주의 SOC 사업에
AI나 수소산업 같은 4차산업을 입혀, 사업 규모와 범위를 늘리자는 겁니다.

한 예로 마산해양신도시 조성에 친환경 에너지와 AI 기술로 인프라를 구축하는 스마트 시티를 만들자는 식입니다.

이른바 스마트 SOC 뉴딜 사업입니다.

창원시에서 추진중인 24개 SOC 사업을 이렇게 전환하면 생산은 25% 고용은 50%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허성무/경남 창원시장 “정부 차원의 대규모 투자사업으로 수소에너지, 로봇,
ICT 등 4차 산업 관련 기업들이 설계 구축 서비스 유지 보수 등 전 과정에 참여함으로써…”}

“오는 23일부터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을 선별 지급하는 경남도는 정부 차원의 재난지원금은
전 국민에게 지급하라고 계속 요구하고 있습니다.”

불필요한 갈등을 없애고 조속한 지급을 위해, 소득 하위 70% 선별 지급이 아니라 전 국민에게
지급하라는 겁니다.

{김경수/경남도지사 “전액 국비로 전 국민에게 보편적으로 지급될 수 있도록 국회에서 협의해
주실 것을 다시 한 번 부탁드립니다. 당장의 생계비가 없어서 적금을 깨고 대출을 받고 있습니다.”}

함안군이나 고성군, 창녕군 등은 지역 내 형평성 문제 해소를 위해
자체 예산으로 모든 군민에게 준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이 자체가 시군별 형평성이라는 또 다른 논란을 불러 일으키는 실정입니다.

코로나 19 위기 극복을 위한 요구에 정부가 어떤 답을 내놓을 지 경남도와 기초단체들의 요구가 뜨겁습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