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통합 창원시청사, 법정 다툼까지

(앵커)

통합창원시 청사가 창원으로 확정되자 옛 마산지역 시의원들이 무효 소송을 제기하고 나섰습니다.

마산지 재분리안 가결과 맞물려 지역간 갈등이 커지고 있습니다.

박철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통합창원시 소속 옛 마산지역 시의원 10여명이 창원지법에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통합창원시청사를 옮기지 않는다는 개정 조례안 의결이 원천 무효라며 법정 다툼에 나선 것입니다.

문제의 발단은 지난달 23일 창원시의회 본회의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의장석 점거와 회의 중단 등의 진통끝에 청사 조례안이 기습처리됐습니다.

의회로부터 조례안을 넘겨받은 창원시는 20일만에 조례를 공포했습니다.

현재의 청사가 통합창원시 청사로 확정된 것입니다.

옛 마산지역 의원들은 표결방법과 의결정족수에 문제가 있는 날치기 통과라며 원천 무효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여기다 옛 마산지역 시민단체들도 통합창원시 청사 확정 반발에 가세하고 있습니다.

통합창원시 청사 문제는 결국 시의회와 창원시를 넘어 이제 법정 공방으로 번졌습니다.

법적으로 통합창원시청사는 현 청사로 확정됐습니다. 그러나 곧바로 법적 소송이 시작되면서 지역간 갈등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KNN 박철훈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