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여야 지도부 부경 누가?

(앵커)
새누리당과 민주당의 지도부 물갈이가 한창입니다.

부산경남 출신 가운데 누가 당지도부에 진출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송원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주영의원은 아쉽게 패했습니다.

최경환의원과 막판까지 예측할수 없는 접전을 벌인 끝에 8표차로 무릎을 꿇었습니다.

하지만 최경환의원의 러닝메이트로 정책위의장에 당선된 김기현의원은 울산이 지역구지만 부산 출신입니다.

(김기현/새누리당 신임 정책위의장
강한여당위해 견마지로 다하겠다)

새누리당은 황우여대표 2기출범에 맞춰 대대적인 당직개편에 나섭니다.

박민식 김세연의원을 비롯해 김도읍 조해진의원등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새지도부 구성에 따라 서병수사무총장과 나성린정책위의장대행은 사임했습니다.

유기준최고위원은 앞으로도 새누리당의 최고의사결정에 참여합니다.

민주당에서는 조경태의원이 지난 전당대회에서 당선됐습니다.

당개혁 분위기속에 그동안 홀대받던 부산경남의 대표성을 인정받은 것입니다.

(조경태/민주당 최고위원
조경태 "당화합과 개혁에 앞장서겠다")

부산출신 초선인 배재정의원은 당의 입인 대변인에 발탁됐습니다.

김해의 민홍철의원은 수석 사무부총장에 임명돼 당 살림살이에 깊숙히 관여할수 있게 됐습니다.

신공항이나 해수부 기능강화 등 부산경남의 현안을 해결하는데는 여야 지도부에 진출한 부산경남 국회의원들의 역량이 절실하다는 점에서 앞으로 이들의 활약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knn 송원재입니다.

송원재  
  • 송원재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