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인공관절, 꼭 필요한 부분만!

{리포트}

{고령화에 [무릎 인공관절] 수술 늘어 }

무릎 인공관절입니다.

길게는 20년 정도 관절 역할을 대신하죠.
================================

수술 받는 사람도 많이 늘었는데요.

같은 기간 급성 맹장염 수술 건수와 비교했을 때,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

(황승현 힘내라병원 병원장 / 가톨릭대 의과대학 정형외과 외래교수, 이화여대 의과대학
정형외과 외래교수)

{ 현재 [고령화 시대]로 나아가면서 [인공관절] 시기도 점차 늦춰지고 있습니다.

따라서 몸에 [부담을 최소화]하고 [합병증]을 줄일 수 있는 수술이 고려되는데요.

최소침습 [인공관절 부분치환술]이 그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따라서 [만성질환자]라든지 [고령]에서도 [안전한 수술]을 할 수 있게됐습니다. }
================================

그런데 말기 관절염이라고 해도, 부위별로 손상 정도가 다릅니다.

유독 무릎 안쪽에 손상이 심한 경우가 많습니다.
================================
{ 우리가 치료하는 대부분의 관절염은 [무릎]의 [내측관절염]이 많습니다.

따라서 관절염이 심한 환자분들은 [오다리 변형]이 많은데요.

이유는 [체중의 60~70%] 이상이 무릎의 [관절 안쪽]에 몰리고 한국인의 생활습관상
[좌식 생활]을 많이 하기 때문에 [내측의 관절 연골 손상]이 더 심합니다. }
================================

이렇게 건강한 관절과 연골이 남아있다면 수술법도 다르게 적용할 수 있습니다.

무릎 전체가 아니라, 손상된 부분만 인공관절로 바꾸는 겁니다.
================================

(황승현 / 힘내라병원 병원장 )

무릎의 [안쪽 연골]만 닳았을 때 이 부분을 제거하고 [표면에 금속]을 씌워주는 것이
[부분인공관절] 치환술입니다.

무릎에 중요한 [인대를 보존]할 수 있고 대부분의 구조물들을 손상없이 보존할 수 있기 때문에
[자기 관절]처럼 자연스럽게 쓸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또한 전체적인 인공관절보다 [절개] 부위가 [절반] 정도로 작기 때문에 [근육 손상]이나 [통증],
출혈이 훨씬 적어서 [회복]이나 [재활]에 아주 용이합니다.

따라서 [고령의 환자]라든지 [만성질환자]의 경우 안전하게 수술을 할 수 있는 수술입니다.
================================

대신 모든 환자가 부분 인공관절수술이 가능한 건 아닙니다.

다리가 심하게 쉬었거나 십자인대가 손상됐다면 의료진과 충분한 협의가 필요합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