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지역 공공의료 강화 한 목소리

{앵커:
코로나19 사태 속에 공공의료의 중요성은 새삼 중요하게 인식되고 있습니다.

지역의 부족한 공공의료 시스템을 더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습니다.

길재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병원들 역시 수익을 내야 운영되는 일종의 기업입니다.

그러나 위급한 순간에 누구나 쉽게 병원 문턱을 넘기 위해서는 공공의료가 중요합니다.

{김경일 부산사회복지연대 사무국장
단순히 시장경제 논리에 따라서 수익성만 따라서 병원을 운영하다 보면,
산부인과라든지 응급외상이라든지 이번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사태에 대해서
의료서비스가 대응할수 없고 시민건강을 지켜줄수 없기 때문입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 공공의료 기관인 보건소나 부산의료원은 위험을 무릅쓴 감염병 대응의
최일선 현장이었습니다.

또다른 위기를 막기 위해서는 공공의료 시스템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공공의료 분야 평가에서 부산시는 울산에 이어 전국 꼴찌권을 달리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부산의 공공의료 수준을 높이려는 대책들도 제시되고 있습니다.

부산은 지난해부터 전체 도시를 동부산과 서부산, 중부산권으로 나눠
거점 병원들을 갖추는 방안이 추진중입니다.

동부산권은 침례병원을 활용하고, 서부산의료원을 새로 마련하는 내용입니다.

지역 거점병원의 필요성은 코로나19와 같은 위기 상황에서 더욱 크게 드러납니다.

{박석용 경남 진주의료원 노조지부장
/진주에 입원도 못하고, 양산부산대병원이나 마산의료원이나 이런 쪽으로 가고,
불편함을 노인분들이, 서민분들이 많이 겪고하니까.}

공공의료의 기초 단위인 보건소는 평상시 지역민들의 건강을 상담하고 관리하는 기능을 강화합니다.

기본적인 의료 업무는 계속 확충될 지역 의료기관들이 대신 담당합니다.

{안병선 부산시 건강정책과장
(보건소의)진료기능들은 조금 더 줄이고 감염병의 예방, 만성질환의 예방 관리,
또는 건강정책들을 기획할수 있는 이런 역할들을 하는게 보건소이고.}

부산시는 지난해 용역을 마친 시민건강재단 출범도 준비중입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