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코로나 여파에 체불, 이중고 건설현장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경기가 침체하며 건설 노동자들과 관련 업체들도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데요,

민간 현장이 아니라 관급 공사현장에서 영세업체들이
돈을 떼이는 일들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강소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15년부터 생태하천공사가 시작된 현장입니다. 이곳에서 일하던 덤프트럭과
포크레인 업체 등 43곳이 2억1천여 만 원을 받지 못했습니다.”

지난 3월 하도급 업체가 파산하며 트럭 기사 등 노동자와
장비 대여 등 영세 업체들은 수개월 치 돈을 받지 못했습니다.

{건설 노동자”피해자들은 밑에 일하는 사람들이고 심지어 (하청업체가 식당에서) 밥먹은 밥값까지
계산을 안하고 있습니다. 부산에 일이 없어서 대구에 가서 객지에서 공사 일을 하고 있습니다.”}

건설산업기본법상 하청업체를 관리, 감독할 책임이 있는 원청 건설사와
발주처인 부산시는 책임을 미루고 있습니다.

{원청업체 소장”저희가 일일이 챙겨서 하려면 하도급을 주는 게 아니고 직영으로 하면 되지요.
하도급을 준다는 건 하도급 업체에서 관리하기 위해 하도급을 주는 건데…”}

{부산시 건설본부 관계자”원*도급회사에서 원만하게 처리를 하는 방안이 가장 좋은 방안이라고
생각합니다. 원활하게 해결해달라고 저희가 요청하고 독려를 하겠습니다.”}

잠적한 하청 업체는 기장 등 2곳에서 또다른 1백여개 영세 업체와 공사를 해온 것으로 확인돼
피해는 더 커질 것으로 우려됩니다.

법상 이런 경우를 대비할 지급보증 증권이라는 보험제도가 있습니다.

하청업체가 어기면 영업정지까지 받을 수있지만 실제로는 벌점에 그치며
코로나 사태 이후 유사 사례만 3건입니다.

{조은석/민주노총 건설노조 정책국장”건설현장에서 제일 힘이 있는 기관이 발주처고
지자체 같은 경우에는 할수 있는 게 굉장히 많거든요. 관리를 하기 시작하니까 서울시같은 경우에는
후진국형 체불이 확실히 많이 줄어들고”}

코로나19로 가뜩이나 힘든 영세업체들이 관급 공사현장에서 조차 미지급 사태로 신음하고 있습니다.

KNN강소라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