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건강365] 허리 디스크인데 다리와 엉덩이가 아프다?

조회수3.65K의견0

대들보가 무너지면 집 전체가 무너지듯 척추에 이상이 생기면 우리 몸도 와르르 무너지죠.

특히 허리 디스크는 척추질환의 대명사로도 알려져 있는데요.

허벅지부터 다리까지 저리고 아파 병원을 찾았습니다.

최근 허리 디스크를 진단 받고 당황했는데요.

다리 저림이 디스크의 신호인줄은 미처 몰랐습니다.

{김성진 신경외과 전문의/ 부산고려병원 척추센터 진료과장, 건국대 의대, 전 삼성서울병원 외래조교수}
{수퍼:[디스크]는 척추뼈 사이에 있는 구조물로 바깥에 있는 [섬유륜]과 안에 충격을 흡수해주는 [수핵]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이 섬유륜이 찢어졌을 때 안에 있는 [수핵이 밖으로] 나오면서 [신경]이 [눌려] 증상이 나타나는데요.
허리에 있는 신경은 [엉치]에서 [다리]로 내려가는 [주행]을 하기 때문에 [눌리는 부위에 따라]서
엉치 앞이나 뒤쪽, 다리 앞쪽 뒤쪽으로 [통증]을 유발하게 됩니다.}

허리 디스크는 대표적인 퇴행성 척추질환이죠.

하지만 이젠 세대를 초월한 현대인의 고질병이 됐는데요.

실제로 2019년 허리 디스크로 병원을 찾은 환자 5명 가운데 1명은 30대 이하의 젊은 층이었습니다.

{허리 디스크는 [고무 타이어]와 같습니다.
타이어를 M오래 쓰면] 약해지고 펑크가 나듯이 [퇴행성 변화]가 오면서 섬유륜이 약해지면
추간판탈출증, 즉 [허리 디스크]가 발생하게 되는데요.
[젊은] 환자들 같은 경우 오랫동안 [앉아있는]다든지 [나쁜 자세]를 통해 허리에 지속적인
[스트레스]가 가해지면서 발생합니다.
요즘 젊은 환자들이 [좌식생활]을 많이 하면서 [허리 디스크]가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끊어질 것 같은 허리! 하지만 수술이 능사는 아니죠.

허리 디스크 환자의 90%는 보존 치료로 호전되는데요.

단, 효과가 미지수인 첨단최신 치료엔 신중해야 합니다.

한편 이런 사람들은 꼭 수술이 필요한데요.

{대개 [보존]적 치료만으로 [4~6주]가 지나면 많은 [호전]을 보일 수 있는데요.
만약에 치료를 하더라도 [통증]이 [지속]되거나 [하지 위약]이 오거나 [대소변 장애]가
오는 경우에는 수술이 필요합니다.
특히 하지마비나 대소변 장애가 있을 때에는 [응급 수술]을 하지 않으면 [심각한 후유증]도 남길 수 있습니다.}

허리 근육을 강화시키는 윗몸 일으키기! 청소년들에겐 효과적이지만 한 번 허리가 아팠던 분들은 안 하는 게 좋습니다.

반복적으로 허리를 앞으로 숙이다가 디스크가 재발할 수 있습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