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통합 10년, ‘재정 지원 연장해야’

창원시 통합 10년을 평가하고 과제를 알아보는 대토론회에서, 정부의 통합 관련 재정인센티브
추가 지원과 100만 특례시 지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오늘(6) 토론회에서는 통합 후유증과 지역 갈등 해결 등을 위해 올해로 끝나는
특별교부세 재정지원 기간을 연장해야 한다는 주장과 도시 규모가 커진만큼 효율적인
행정 서비스를 위해 특례시 지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와 주목을 받았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