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포스트 코로나, 보건의료 돌봄 변화 예고

{앵커:
코로나19 사태에서 지금의 의료기관이 얼마나 취약한지가 드러났습니다.

이 때문에 보건의료와 돌봄 분야는 큰 변화가 불가피해 보입니다.

일단 마을단위까지 촘촘한 안전망에 대한 의견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코로나 19 감염에 가장 취약한 곳은 역설적이게도 병원이었습니다.

병을 고치고 환자를 돌보는 병원에서 집단감염이 연이어 터져나왔습니다.

입원환자 대다수가 감염된 청도 대남병원에서 첫 사망자도 나왔습니다.

여러명의 환자가 한 공간을 쓰다보니 감염 확산의 위험이 큽니다.

환자 중에 고령층이 많고, 오랜 시간 입원해있다보면 면역력도 떨어집니다.

또 여러 질환으로 감염 초기 증상을 알아차리기도 쉽지 않습니다.

이런 점들 때문에, 보건의료와 돌봄의 변화가 절실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대형시설에 격리해 치료*보호하는 행태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겁니다.

{최혁진 전 청와대 사회적경제비서관
“평생을 살다가 나중에 아플 때는 대형 요양시설에 가서 노후를 보내다가 죽는다고 하는
이런 것들이 얼마나 위험한가 하는 부분을 느끼게 됐고요.”}

마을 단위의 책임 의료*돌봄 체계를 구축하는 게 대안으로 제시됩니다.

지역사회 안에서 촘촘한 돌봄망을 치는 게 핵심입니다.

{유창복 미래자치분권연구소장
“의료시설, 병상, 이제 큰 규모가 오히려 겁납니다. 거기서 한번 퍼지면 난리나니까.
잘게 쪼개고 분산시키는 방식으로 갈 수 밖에 없다, 분산의 시대다…”}

주치의제나 마을건강센터 도입이
대표적입니다.

생활 방역과 질병 예방, 환자 조기 발견과 1차 치료의 역할을 맡습니다.

집단 감염 확산을 막고, 의료체계도 수요자 중심으로 전환할 수 있습니다.

{임종한 인하대학교 의대 교수
“공공의 기능을 갖고 있는 의료보험시스템이 지금은 치료에만 국한돼있는데,
그것을 돌봄과 복지나 유기적인 연계성을 갖도록…”}

경남도청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하나?”로 던진 질문에서,

의료체계는 가장 먼저 변화가 불가피한 1차적 숙제가 되고 있습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