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건강365] 허리수술 후유증 원인은?

조회수1.67K의견0

허리 질환, 무조건 버티는 게 답일까요?

자칫하면 신경 손상이 심해져서 수술을 해도 결과가 나쁠 수 있습니다.

(김동균 해운대부민병원 척추센터 과장 / 인제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서울아산병원 척추센터 외래교수 역임)
{물론 [허리디스크] 또는 [척추협착증]이 있다고 해서 반드시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증상이 심하지 않은 초기라면 [약물]치료나 [도수]치료, 주사치료와 같은 [비수술적] 치료로도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습니다.
이처럼 대부분의 경우라면 [보존적 치료]방법을 먼저 시행하는데요.
이런 치료에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거나 [터져 나온 디스크] 또는 [협착]의 정도가 심해 [지속적인 통증],
[힘 빠짐] 등이 나타난다면 그때는 수술적 치료를 진행합니다. }

수술을 결정하기까지, 환자들은 많은 고민을 합니다.

특히 수술 후유증은 큰 부담이 되죠.

{[척추수술 후 통증증후군]에 시달리는 환자 대부분이 [고령층]입니다.
원인이 다양하지만 수술 전 [진단 오류]나 허리 [통증 원인]을 제대로 해결하지
못한 경우 혹은 [수술 시기]가 늦어 [신경 손상]이 많이 진행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여기에 수술로 인한 [새로운 신경 자극] 그리고 [척추 내 삽입 기구]로 인한 통증,
척추 관절 내 [새로운 병변], 정신적 [스트레스]도 원인으로 지목됩니다. }

기존 수술은 절개 부위가 크고, 전신마취로 인한 후유증 위험이 컸습니다.

환자는 이런 단점을 떠안을 수밖에 없을까요?

{양방향 척추내시경은 [4mm] 가량의 [작은 구멍]을 두 군데 뚫은 뒤 [내시경]을 삽입해
[협착된] 부위를 [제거]하는 시술법입니다.
내시경으로 [직접 보면서] 치료하기 때문에 MRI 검사에서 [보이지 않는] 병변까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특히 [전신마취]나 [절개], [신경막과 근육] 손상, [수혈]이 거의 없기 때문에 시술 후에도
통증이 적고 [회복 속도]가 빨라 바로 걸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무엇보다 [고령자나 고혈압, 당뇨병] 같은 질환이 있더라도 [척추 부분마취]로 시행할 수 있어
[수술적 치료법]에 대한 환자의 부담을 크게 덜 수 있습니다. }

척추수술 후 통증증후군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있죠.

허리 근력이 아주 약한 경우가 많은데요.

물 속 걷기 같은 가벼운 운동으로 근력을 서서히 늘려야 합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