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오거돈 소환 임박, 성희롱 특별 대책 발표

조회수415의견0

{앵커:
오거돈 전 시장이 사퇴한지 한달여 지났는데요 부산시가
오늘(21) 성희롱 성폭력 방지를 위한 특별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오 전 시장 소환도 임박했습니다.

탁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부산시 대책의 핵심은 전담기구를 시장 직속으로 마련하는 것과 징계 수위를 강화하는 것입니다.

성폭력은 최소 강등 이상, 성희롱은 감봉 이상으로 법적 최고 수준으로 징계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가해자의 상급자에 대해서도 성과연봉을 낮추고 특별 교육을 하기로 했습니다.

기존에 여성가족과에서 담당하던 전담 기구는 시장 직속 감사위원회에 두고,

구군과 시 산하 공공기관 전체를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전담기구의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외부 전문가도 포함됩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 대행/”시 본청뿐 아니라 구군 산하 공공기관의 성희롱 성폭력 건에 대응하고
예방책을 추진하는 컨트롤 타워의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입니다.”}

또 피해자와 가해자를 사건 발생 즉시 분리해 퇴직할 때까지 같은 공간이나
연관된 업무에 배정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번 대책에 대해 여성단체는 부족하다는 의견입니다.

{수퍼:변정희 부산여성연합 대표/”독립적인 위원회를 설치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는데
독립적인게 아니라 감사위원회 안에 들어있다는 거죠..”}

한편, 오거돈 전 시장의 경찰 소환도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경찰이 지난 주말 압수한 오 전 시장과 측근의 휴대전화 등에 대한 분석을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또 오 전 시장측과 소환시점과 방법에 대해서도 조율 했습니다.

소환 시 공식적인 입장표명 여부에 대해선 오 전 시장 측이 거부의사를 밝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비공개 소환조사가 불가피해졌습니다.

경찰 안팎에선 시장직 사퇴 한 달이 되는 이번 주말을 넘기지 않고 조사가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KNN 탁지은 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