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서 대학생 2명 동반 자살

군입대와 대학졸업을 앞둔 대학생 2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어제 낮 1시20분쯤 부산 양정동 모 모텔에서 20살 김모씨와 24살 이모씨 등 대학생 2명이 욕실에 연탄을 피워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숨진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군입대와 취업문제 등으로 고민해왔다는 가족 진술과 유서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