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과거사법 통과, 문대통령 남다른 소회

조회수482의견0

{앵커: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과거사법이 마침내 통과됐습니다.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상을 재조사할 길이 열렸는데, 1987년 진상조사당시
직접참여했던 문재인 대통령도 남다른 소회를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구형모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7일 국회 의원회관앞.

부산형제복지원 피해자들이 진상규명을 위한 과거사법 통과를 촉구하며
고공농성에 들어간지 사흘만에 땅을 밟았습니다.

국회를 떠나는 김무성 의원의 중재로 여야의 극적인 합의가 성사됐습니다.

{최승우 형제복지원 피해자
너무 기쁘고 앞으로 대한민국에는 국가폭력없는 사회되기를 바랍니다}

형제복지원사건은 정부의 부랑아 단속으로 12년간 2만명이 끌려가 최소 5백명이 숨졌지만
아직도 진상규명이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8년째 문턱을 넘지 못했던 과거사법 개정안이 마침내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법안통과에 느낀 소회는 남다릅니다.

1987년 형제복지원 사건이 세상에 처음 알려질 당시 부산변호사회 인권위원으로
진상조사를 직접 맡은 경험이 있기 때문입니다.

문대통령은 페이스북에 직접 글을 올려 ‘당시 시설이 폐쇄된 뒤여서 진상규명을
제대로 하지 못했던 것에 항상 미안함과 안타까움이 남아있다’며
‘왜곡된 역사나 은폐된 진실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개정안 통과로 이제 과거사정리위원회가 새로 출범하고, 형제복지원 사건 등
일제강점기 이후 발생한 국가 인권유린 사건을 진상조사하게 됩니다.

서울에서 knn 구형모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