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오거돈 전 시장 경찰 소환조사

조회수470의견0

{앵커:
어제(22) 경찰에 출석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은 밤 10시쯤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시민들과 성추행 피해자에게는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길재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오전 경찰에 출두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은 밤 10시에야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지난달 23일 갑작스런 사퇴 기자회견 뒤 29일만입니다.

오 전 시장은 부산시민들과 피해자에 대한 사과로 말문을 열었습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
부산시민 여러분들에게 정말 큰 실망을 끼쳐드려서 정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특히 피해자 분에게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오 전 시장은 사건을 무마하려 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죄송하다는 말로 답변을 대신했습니다.

경찰의 조사를 잘 받고 있다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또다른 성추행 사건 의혹은 부인했습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
그런 건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피의자 신분으로 오 전 시장을 소환한 경찰은 강제추행과 함께 공직선거법 위반,
직권남용 등에 대한 수사를 함께 진행했습니다.

어제 경찰 조사에는 가해자와 피해자의 사퇴 관련 합의를 공증한 법무법인 부산의 변호사가
입회하면서 변호사법 위반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서지율 부산성폭력상담소 상담실장
(4월 23일)/확실히 하기 위해서 공증을 받는 것이 좋다고 저희가 말씀을 보통 드리죠.
이번 건도 그러하게 진행이 되었습니다. 공증의 과정을 거쳤구요.}

피해자에 이어 오 전 시장 소환조사를 마친 경찰은 조사 내용 검토 뒤
사건처리 방향을 정리할 방침입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