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NC 2:6 SK, 4연패 빠져

(앵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어제(21일) SK에게 2대6으로 패하며 4연패에 빠졌습니다.

1점차까지 잘 쫒아갔지만, 경기 막판 3실점하며 경기를 뒤집는데 실패했습니다.

정수영 아나운서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NC 선발 이태양이 SK 1번타자 정근우에게 중전 안타를 맞고 시작합니다.

곧이어 내야 안타로 무사 2루,1루의 위기…

결국 최정에게 2루타를 맞고 첫 실점을 했고, 지석훈의 진루방해까지 나오면서 추가 실점했습니다.

흔들린 이태양은 폭투로 1회에만 3실점했습니다.

불안하게 출발한 NC는 7회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앞선 두 타석에서 뜬공으로 물러난 권희동이 세번째 타석에서 팀의 첫 득점인 2루타를 쳤습니다.

이현곤도 좌중간 적시타로 한 점을 더 추가했습니다.

2대3 한 점 뒤지고 있던 8회, NC는 결정적인 찬스를 맞았습니다.

나성범의 타구를 박재상이 놓치면서 2루까지 진루했고, NC는 동점을 만들 수 있는 상황…

하지만 조영훈과 권희동이 불발에 그쳐 반격에 실패했습니다.

결국 NC는 8회말 2사 만루위기에서 김강민에게 싹쓸이 3루타를 맞고 2대6으로 점수차가 벌어졌습니다.

NC는 SK보다 1개 많은 7개의 안타를 치고도 2득점에 그친 것이 뼈아팠습니다.

이로써 NC는 4연패에 빠지며 SK와의 전적에서도 2승3패가 됐습니다.

KNN 정수영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