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동성결혼 반대, 노트르담 성당서 자살

프랑스 파리의 명소 노트르담 성당에서 동성결혼 합법화에 반대해온 70대 노인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프랑스 언론은 78살 도미니크 베네가 성당 안으로 들어온 뒤 권총으로 자살을 시도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사건 발생 직후 성당 내에 있던 관광객들을 모두 밖으로 내보냈으며 이 과정에서 별다른 불상사는 일어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