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주가 조작’ 성세환 전 BNK 회장 실형 확정

주가 조작과 공무원 자녀 부정채용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성세환 전
BNK 금융지주 회장에게 실형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 2부는 자본시장법과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기소된
성 전 회장에게 원심에 법리 오해가
없다며 징역 2년과 벌금 7백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성 전 회장은 주식 시세 조종과
부산시 금고 선정 등 업무를 총괄하던
공무원의 자녀를 부정채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