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코로나 시국 속 공무원 왜 이러나…

{앵커:
코로나19로 공무원 조직에 대한 가치가 재조명 받고있습니다.

하지만 극히 일부에서 이런 공무원 이미지에 찬물을 끼얹고 있습니다.

합천군 보건소장의 갑질 논란에 이어, 이번에는 함양군의 한 간부공무원이
부하 여직원을 성폭행을 시도 했다는 의혹에 흽쌓였습니다.

최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달 27일 경남 함양경찰서로 한 통의 고소장이 접수됐습니다.

함양군 소속 간부 공무원인 A 씨가 부하직원인 B 씨에게 성폭행을 시도했다는 내용입니다.

B 씨는 지난달 26일 관내 한 노래방에서 회식 자리를 이어가던 중 상사인 A 공무원으로부터
몹쓸짓을 당할 뻔 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A 공무원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함양군은 A 공무원을 직위해제 시켰고 추후 경찰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이에 앞서 합천군의 보건소장 또한 갑질 논란에 휩싸이는 등 최근 공무원들의 기강해이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합천군 공무원 노조는 코로나19 방역 작업이 계속되는
가운데 보건소장이 직원들에게 하는 일도 없으면서 뭐가 힘드냐는 등의
인격 모독성 발언을 일삼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김동석/전국공무원노조 합천군지부 부지부장/”(보건소장은) 특정 직원에게 인신 공격성 발언,
무시하고 면박을 주는 발언, 인사이동을 거론하며 괴롭히는 등 기관의 장으로서 해서는 안 될 행동을
거리낌 없이 일삼았습니다.”}

간부 공무원들의 잇단 논란이 코로나19 국면에 애써 쌓아놓은 공무원 이미지에 먹칠이 될까
우려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