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특혜성 동삼동 뉴스테이 백지화해야”

부산 영도구의회 의원들이 기자회견을 갖고 부산시가 추진하는 동삼동
뉴스테이 공급 촉진지구 지정 백지화를 촉구했습니다.

의원들은 영도의 유일한 녹지인 동삼동 일대는 사실상 개발이 불가능한 곳이라며,
개발이익은 온전히 민간기업에 돌아가고 공동주택 과잉에 따른 부담은 모두 주민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의원들은 또 특혜성 개발시비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당 부지를 사서
공유화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