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문대통령, 퇴임후 사저로 양산 평산마을 선택

조회수495의견0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거주할 곳으로 경남 양산시 하북면의 평산마을을 선택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사비 10억 6천여만원을 들여 평산마을 부지 2천6백 제곱미터 가량을 매입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당초 문 대통령은 현재 사저가 있는 양산 매곡동으로 돌아간다는 뜻이 확고했지만,
경호시설이 들어설 수 없어 부득이 평산마을로 이전하기로 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대신 새 부지를 마련하더라도 매곡동 자택의 규모보다 크지 않게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