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KNN 주간시정-권한대행, 정무 공백 직접 메워

{앵커:
한주동안 있었던 부산 시정소식 알아보겠습니다. 길재섭 기자 나와 있습니다.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김해신공항 추진안에 대한 총리실 검증 결과가 곧 나올 것이라는 이야기가
부쩍 많아졌는데요,

이달 중으로는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거죠?}

그렇습니다.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김해신공항 건설이 정부안으로 발표된지는 벌써 4년이 지났습니다.

정확하게는 지난 2016년 6월 21일, 정부에서 김해공항 확장안으로 신공항 입지 선정을 대신하면서
동남권신공항은 무산되는 분위기였습니다.

또 이를 부산시가 수용하면서 논란이 됐는데요,

결국 동남권신공항이 재추진되면서 총리실의 검증이 진행돼 왔습니다.

이낙연 전 총리가 퇴임 이전 결론을 내줄 것으로 기대했지만 계속 늦어졌고, 또 총선이 다가오면서
선거용이 될수 있다는 우려 속에 총리실은 검증 결과를 그동안 내놓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총리가 바뀌고, 총선도 지나갔고,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도 후반기로 훌쩍 넘어가고 있습니다.

이제는 뭔가 결론이 나올 때가 됐다는 예상이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분위기는 나쁘지 않은 것 같은데요, 특히 미래통합당도 막판에 힘을 실어주고 있지 않나요?}

지역 미래통합당은 총리실 검증결과 발표를 앞두고 새로운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위한 지지에 나섰습니다.

지난 4일에는 부산시의회 미래통합당 시의원 5명이 청와대 앞에서 대통령의 공약인 동남권관문공항 추진을
촉구했습니다.

이날 미래통합당 국회의원들은 동참하지 않았지만, 미래통합당 부산시당이 동남권신공항 문제에 대해서
반대하지 않겠다는 정도의 다소 어정쩡한 입장을 밝혀온 것에 비하면 훌쩍 한 발 나아간 모습입니다.

또 4년 전에 부산시장이었던 미래통합당 서병수 국회의원은 이에 앞서 대통령이 이제 결단해야 할 때라고
공세에 나섰고, 박재호 민주당 의원은 오히려 법과 절차에 따라 진행하면 된다고 응수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장면들 역시 총리실의 김해신공항에 대한 검증 결과 발표가 임박했음을 알려주는 신호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앵커: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동남권신공항 이슈와 관련해 상당히 부지런한 행보를 이어가는 모습인데요,
평가는 어떻습니까?}

변성완 권한대행은 대행을 맡은지 한 달여를 넘어서면서 오거돈 전 시장의 그늘에서 빠르게 벗어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변성완 권한대행은 특히 정치권과 접촉을 부지런히 늘려나가면서 당초 우려됐던 정무적인 빈 틈을
본인이 직접 메워나가고 있습니다.

신공항과 관련해서는 부산을 찾은 송영길 민주당 의원을 만나 동남권 신공항과 관련한 지지를 확인했습니다.

송영길 의원은 이미 가덕도를 염두에 둔 신공항 추진을 적극적으로 지지해 왔지만, 권한대행 체제가 된
부산시를 방문해 변성완 대행을 만나면서 힘을 더 실어줬습니다.

변성완 권한대행은 송 의원을 만난지 1주일 뒤 주말을 이용해 서울에서 정세균 총리를 다시 만났습니다.

부부동반으로 총리와 식사를 한 변성완 대행은 이 자리에서도 신공항과 관련한 언급을 했을 것으로
충분히 예상되는데요, 바로 며칠 뒤에는 이낙연 전 총리와도 서울에서 만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을 방문한 날, 국회에서는 여야 의원실도 잇따라 방문하며 부지런하게 돌아다녔습니다.

변성완 권한대행의 이런 행보는 오거돈 전 시장에 비해, 오히려 권한대행으로서 중앙 정치권에
여러가지를 부탁하는 것이 부담이 적다는 측면도 있지만, 정무적인 공백에 대한 우려를 본인이
직접 지워 나가면서, 특히 동남권 신공항 추진에 대한 기대감을 키워나가고 있습니다.

{앵커:시청 로비에서 이어지던 공무원들의 농성도 변성완 권한대행이 나서면서 해결이 된 셈이죠?}

그렇습니다. 지난주 이시간에도 전해드렸던 부산시청 로비의 농성은 지난 금요일 근무시간이 끝난 뒤
변성완 대행이 전공노와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을 함께 만나면서 마무리됐습니다.

세 사람은 함께 만난 자리에서 부산시청 공무원들이 소속된 공무원노조총연맹 외에
전공노와도 대화창구를 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물론 대화창구가 노사 단체협상의 수준까지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되진 않는데요,
추후 실무적인 논의가 이어질예정입니다.

전공노측은 변성완 대행이 민노총 부산본부장의 부상에 대해 직접 사과를 했다고 주장하고,
부산시는 사과가 아닌 유감 표명이었다고 설명하면서 논란이 일기도 했지만,
결국 변성완 대행이 전공노측에 퇴로를 열어준 모양새가 됐습니다.

시청 공무원들이 속한 공무원노조총연맹에서는 지도부가 이를 중재했다는 이야기도 하고 있지만,
일반 조합원들은 전공노의 점거농성에 대한 불만이 여전한 가운데, 시청 노조가 제 역할을 못했다는
이야기도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내년 4월에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치러야 하는데요, 변성완 권한대행이 출마를 할 가능성도 있지 않나요?}

변성완 권한대행은 갑작스럽게 대행을 맡게 되는 시점부터 1년 뒤 출마에 대한 질문을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본인은 질문이 나올 때마다 완곡하게 부인하거나 시정에 전념할 뜻을 나타내고 있는데요,
이정도 입장은 누가 보기에도 당연해 보입니다.

대행을 맡은지 얼마 되지도 않아 내년 보궐선거 출마를 거론한다면 긍정보다는 부정적인 평가를 받게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일단은 권한대행으로서 안정적인 업무를 수행하고, 또 성과를 내야 할 시점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보여준다면
본인이 굳이 말하지 않더라도 주변에서 먼저 좋은 평가를 내려줄 것입니다.

권한대행의 정치적인 약점은 무엇보다도 대행이라는 꼬리표입니다.

권한대행이 출마를 선언하는 순간, 시정이 대행의 대행 체제를 맞게 됐다는 비난이 나올 텐데요,

가깝게는 2018년 경남도의 한경호 당시 도지사 권한대행이 지방선거 출마의 뜻이 강했는데도 불구하고
이같은 비난을 우려해 대행직을 결국 끝까지 지킨바 있었습니다.

변성완 권한대행도 정치적인 결심을 해야 하는 순간이 오겠지만, 현재로서는 그런 마음을 내비치는 것 자체가
위험을 불러올수도 있습니다.

{앵커:어느 시점이든 쉬운 결정은 아닐텐데요, 누구보다도 본인이 가장 신중하게 판단할거라 생각합니다.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지금까지 주간시정이었습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