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사길 마을버스 굴러 가로수 충돌

어제(9) 낮 2시 40분쯤 부산 당리동의 한 내리막길 도로에서 마을버스가 아래로 굴러 가로수를
들이받으면서 버스기사 40대 A씨가 크게 다쳤습니다.

경찰은 제동장치를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상황에서 차가 움직이자 A씨가 급히 운전석에 매달려
핸들을 꺾으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