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목 뒤로 무언가 넘어간다? 후비루!

콧물은 바이러스나 세균을 흡착해 인체를 방어하는 장벽 역할을 합니다.

건강한 성인은 하루 1리터 안팎의 콧물을 만들어내는데요.

비염이나 축농증이 있으면 콧물은 3리터까지 늘어나고 점성도 높아집니다.
============
몇 년째 축농증으로 고생 중인 환잡니다.

최근 목 뒤로 끈적끈적한 가래가 넘어가는 느낌이 들기 시작했는데요.

불쾌한 느낌 탓에 헛기침까지 늘었습니다.
===============

{장복선 한의사 (코호한의원 원장, 상지대 한의과, 대한한방안이비인후피부과학회 정회원)}

{[끈적한] 무언가가 [목 뒤로] 넘어간다면 [후비루]를 의심해볼 수 있는데요.

이는 [기관지]의 염증으로 인해 [가슴]쪽에서 올라오는 [가래]와는 전혀 다릅니다.

콧물이 계속 목 뒤로 넘어가면 [목에 걸려] 답답함을 유발하므로 ['캑캑']하게 되고

콧물 넘어감이 [목]을 계속 [자극해] 목이 [따갑거나 간지럽고] 그로 인해 [만성기침]이 생기기도 합니다.

이런 후비루가 지속되면 [심한 경우]엔 잘 때 [1~2시간마다] 깨서 넘어간 것을 [뱉어내야] 되기 때문에
[잠도 잘 못자게] 되고 이로인해 [만성피로신경증]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

양치질을 해도 구취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입이 아닌 코가 원인일 수 있습니다.

목 뒤로 넘어가는 노폐물이 세균에 의해 분해되는 과정에서 고약한 냄새가 유발되는 건데요.

한의학에서는 어떻게 치료할까요?
=====================
{한방에선 우선 [맑은 콧물]이 많이 넘어가는 경우엔 [콧물의 양]을 줄여주고
[끈적끈적한 농]이 많아 목에 걸리면 [농]을 [삭히면서 묽게] 만들어 줍니다.

콧물이 별로 없고 [건조]하게 되면 [코 점막]과 인두부 점막을 [촉촉하게] 하여 점막의
[섬모 활동]을 [촉진]시켜 줍니다.

결과적으로 [코 점막]을 [튼튼]하게 함으로써 넘어가던 [콧물]이 밖으로 [잘 배출]되도록 하여
[건강한 코]를 만들어 후비루 증상을 치료하게 됩니다.}
============
콧물이 목 뒤로 넘어가서 풀 수도 없습니다.

겉으로 드러나는 증상은 없지만 본인은 상당히 괴로운데요.

콧병을 빨리 치료해야 후비루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

{장복선 한의사 (코호한의원 원장, 상지대 한의과, 대한한방안이비인후피부과학회 정회원)}

{[후비루]인데도 잘 모르시고 [기침가래약만] 복용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근본적으로 [비염*축농증] 등의 콧병을 [빨리 치료]하는 게 꼭 필요합니다.

그리고 [과도한 냉방]은 콧속의 점막이 예민해져 [분비물]을 [증가]시키게 되므로 피해야 하는데요.

냉방은 [실내외 온도 차이]가 [5도 이내로] 해주시고, [여름철] 면역력 저하를 막기 위해 [영양가 있는 식단]을 유지하시는 것이 꼭 필요하겠습니다.}

=========

어린 아이들의 경우 후비루와 틱 장애는 반드시 감별이 필요합니다.

콧물이 목 뒤로 넘어가도 킁킁 캑캑 같은 소리를 낼 수 있습니다. 건강 365였습니다.

박정은 구성작가
  • 박정은 구성작가
  • jep@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