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교육부, 부산대병원장 골프 회동 감사 착수

부산대병원 이정주 병원장이 마스크 납품업체와 골프 회동을
한 것에 교육부가 감사에 들어갔습니다.

부산대병원 노조는 이 병원장이 코로나가 한창인 지난 4월, 마스크
납품업체와 골프를 친 것은 공직자 윤리강령 위반 소지가 있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병원은 원활한 마스크 공급을 도와준 업체에 감사함을 표시하는 자리였다고 해명했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