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송도해수욕장 개장 100년 , 본격 재단장

(앵커)

우리나라 최초의 해수욕장인 부산 송도해수욕장이 올해로 개장 100주년을 맞았습니다.

부산 서구청은 다이빙대도 복원하고 유람선도 띄우기로 하는등 옛 명성 되찾기 작업에 본격적으로 나섰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리나라 최초의 공설 해수욕장인 부산 송도 해수욕장.

올해 개장 100주년을 맞았습니다.

개장당시 사진을 보면 명물이었던 해상 다이빙대와 케이블카에 전국의 관광객들이 몰려들었음을 알수 있습니다.

1913년 송도해수욕장 개장당시 부산의 인구는 13만명에 불과했습니다.

그런데 부산인구 보다 훨씬 많은 20만명이 일년내내 송도해수욕장을 찾을 정도로 전국적인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또 송도해수욕장은 가장 가고싶은 신혼 여행지로 꼽히면서 70-80년대 국내 최고의 관광지로 명성을 누려왔습니다."

(이미경/ 부산 남부민동
"60년대 부모님의 추억의 장소")

개장 100주년을 맞은 송도해수욕장에서는 과거의 명성을 되찾기위한 작업이 한창입니다.

해수욕장 동쪽 바다 한복판에는 철근 콘크리트로된 거북이 모양의 다이빙대 설치 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오는 7월 완공되면 철거된지 26년만에 부활하는 것입니다.

또 사공이 노를 젓어 바다를 둘러보는 유람선도 8월 선보일 예정입니다.

송도해수욕장 서쪽 산 언덕에서 해수욕장을 가로질러 거북섬까지 이어지던 420미터 길이의 바다 케이블카도 2016년 복원될 계획입니다.

(김경환/ 부산 서구청 기획감사실장
"부산 관광 1번지로 새로운 도약의 계기")

명품 관광지로 재도약을 꿈꾸고 있는 부산 송도해수욕장.

개장 100주년을 맞아 옛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