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일제강제동원 희생자 위패관 ‘기억의 터’ 개관

일제강점기에 강제동원됐다가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한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위패관인
‘기억의 터’가 개관했습니다.

일제강제동원역사관에 마련된 기억의 터는 강제동원 희생자들의
넋과 유족의 슬픔을 위로하는 추모공간으로 우선 815위가
모셔졌으며 최대 4천위까지 봉안할 수 있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