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KNN 주간시정-부울경 신공항, 4년 전과 대응수위 달라

{앵커:
지난 한주동안 있었던 부산 시정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길재섭 기자 나와 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부울경신공항 사업과 관련해 국토부의 눈치를 보지 않을수 없는 부산시가 최근 총리실 검증과 관련해서는
상당히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데요, 전하고는 뭐가 달라진건가요?}

부산시가 최근 목소리를 높이는 것은 총리실에서 김해신공항안에 대한 검증 결과를 내놓을 시기가
다가왔기 때문입니다.

총리실에서는 김해신공항과 관련해 안전과 환경, 소음, 이용객 수 등 4가지 분야에 대한 평가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가운데 안전과 환경 분야에 있어서는 김해공항 확장이 상당히 문제가 있는 쪽으로 기울었고,
소음과 이용객 수에 있어서는 국토부에서 이런저런 반박을 계속 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이런 시점에 부산시는 동남권관문공항이라는 용어를 부울경신공항이라는 표현으로 바꾸면서,
국토부 주장에 대한 반박을 공개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런 변화는 가령 4년 전에는 국토부에 휘둘리면서 별로 힘도 못 쓴채 발표 당일까지
결론도 모르고 기다렸던 상황과는 크게 달라진 것인데요,

가만히 있는다고 상황이 좋아지지 않는다는 것을 확실히 알았기 때문입니다.

특히 여당인 민주당과는 지역 의원들이나 많은 관심을 보이는 의원들과 정치적인 보조를 맞추면서
국토부를 거꾸로 압박하거나, 김해공항 확장을 계속 고집하는
국토부에 조목조목 반박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앵커:총리실 발표가 예상보다 늦어지는 것에 대한 우려도 좀 나오고 있는데요,
여기에 대해서는 어떻게 평가하나요?}

부산시나 민주당 의원들은 발표가 늦어지는 것이 별로 나쁠 것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총리실에서는 앞서 말씀드린 4가지 항목을 중심으로 대략 검증을 마무리하는 단계에 접어들었는데요,

부산시에서는 국토부로 올려준 반박 자료들이 검증위원들에게 제대로 전달이 됐는지도
그동안 확인을 못하고 있었습니다.

또 검증위에 부산시 관계자들이 직접 설명하지 못하면서 공정하게 검증을 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여전히 우려하고 있는데요,

막바지에 시간이 있다면 오히려 반박 의견을 더 전달할 기회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같은 긍정적인 생각에는 여당인 민주당에서 부울경 지역을 무시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정치적인 계산도 내심 깔려 있습니다.

결과를 떠나서 이번에는 국토부에 힘없이 끌려다니지 않겠다는 의지가 부산시나 민주당 의원들에게서
특히 느껴지고 있습니다.

{앵커:부울경신공항 입지로 가덕도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는데요, 지난주에는 직접 다녀왔죠?}

지난주 금요일에 민주당의 송영길, 김정호 의원과 지역 인사 여러 명이 가덕도 해상을 배로 방문했습니다.

저도 함께 다녀왔는데요, 송영길 의원은 가덕도신공항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를 계속 보여주고 있습니다.

송 의원은 지역구가 인천인만큼 부울경신공항에 대해서 부정적인 의견을 가질수도 있지 않을까 했는데요,

오히려 인천공항이 건설되면서 새로운 수요가 창출되고 지역경제를 견인하는 역할을 하게 된 경험을 이야기하면서
부울경 지역에도 제대로된 신공항이 필요하다는 점을 계속 강조하고 있습니다.

김해가 지역구인 김정호 의원 역시 김해공항 확장이 얼마나 위험할수 있는지에 대해서 많은 이야기를 해주고 있습니다.

가덕도가 신공항 입지로는 최적이라고 주장하는 두 의원은 그날 가덕도 해상은 처음 찾아갔는데요,

해상을 오가는 배 말고는 아무런 장애물이 없는 가덕도가 정말 안전하고 24시간 비행기가 뜨고 내릴 수 있는 곳임을
새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가덕도 해상을 오가는 시간이 그리 길지는 않았겠지만, 부산시에서도 신공항 입지에 대한 설명을 했겠죠?}

이날 가덕도 해상 방문에는 부산시 박동석 신공항추진본부장이 동행했습니다.

박 본부장은 배 안에서 김해신공항안과 가덕도공항안을 비교해서 설명을 했고,
참석자들 모두 짧은 시간이었지만 많은 이해를 더 할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부산시가 이같은 설명을 직접 한 배경에는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가만히 앉아서
총리실 검증 결과를 기다리진 않겠다는 생각이나 제대로된 부울경신공항을 가질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이 그대로 엿보였습니다.

변성완 권한대행 역시 지난주에는 청와대를 방문해 강기정 정무수석을 만나고,
또 총리실과 정부서울청사등을 찾아가 부울경신공항에 대한 필요성을 잇따라 강조했습니다.

{앵커:변성완 권한대행은 지난 2016년에도 부산시에서 근무하지 않았나요?}

그렇습니다. 변성완 권한대행은 지난 2016년, 그러니까 국토부가 김해공항 확장안을 내놓았을때
부산시 기획관리실장으로 근무중이었습니다.

당연히 신공항문제가 어떻게 진행됐는지를 시청 내부에서 누구보다도 가깝게 지켜봤고,
당시에는 기대와 전혀 다른 결과를 받아들었습니다.

하지만 당시의 경험이 4년이 지난 이번에는 오히려 도움이 되고 있는데요,
권한대행이긴 하지만 부산시장의 역할을 하는 중이고, 4년 전에 비해 많은 정보를 가지고
필요한 대응을 하고 있습니다.

당시의 경험이 변성완 권한대행에게는 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결국 그런 경험 때문에 부산시가 전체적으로는 조용히 대응하는 대신,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 것이라고 해석됩니다.

{앵커:6월 말이 되면서 이제는 총리실의 결과 발표가 언제든지 나올수 있을텐데요,
4년 전과 대응이 달라진것만은 확실해 보입니다.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지금까지 주간시정이었습니다. }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