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더 어려울 3분기, 외환위기 수준

{앵커:경제 침체에 감염병까지 겹쳐서 정말 힘든 2분기를 보냈습니다.

그런데, 3분기는 더 어렵다는 예측이 나왔습니다.

지역 기업인들은 오는 3분기를 20여년전 외환위기 때만큼이나 부정적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김상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발표되는 경기지표마다 빨간 불이 들어옵니다.

지난 달 부산 수출은 지난 해 같은 달과 비교해 37.7%가 줄어, 2010년 이후 가장 저조한 성적표를 받았습니다.

고용도 마찬가지.

지난 달 부산과 경남 고용률은 각각 2.0%P와 1.2%P씩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우려를 키웠습니다.

“지역 제조업은 1분기보다 2분기 실적이 더 악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문제는 3분기라고 나아질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점입니다”

부산상의의 자료에 따르면, 2분기 경기 체감은 땅을 뚫을 기세로 악화가 됐는데,

3분기 경기 전망을 나타내는 수치 역시 52로 외환위기를 겪던 98년 3분기 이후 가장 낮았습니다.

올 상반기, 수주에 어려움을 겪은 여파가 본격화되는 때문으로 보이는데,
대외요인 악화 역시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서영훈/부산상공회의소 조사연구역”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우려와 미*중 무역 갈등 재점화까지
악재가 겹치면서 실물경제가 더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보니…”}

지역 기업인들은 금융과 세제지원 규모를 보다 늘려줄 것, 고용유지를 전제로 한 지원 문턱을
낮춰줄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