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함양산삼엑스포 1년 연기 결정

코로나 19 여파로 오는 9월 열릴 예정이던 2020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가
내년 9월로 연기됐습니다.

경남도와 함양군 등은 코로나 19 여파로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엑스포를 개최하는 것이
적절치 않을 뿐더러 외국인 관람객 유치도 어렵다며 엑스포 연기를 결정했습니다.

이번 엑스포는 함양 산양삼의 가치를 전세계에 알리기 위해 지역 축제가 아닌 기획재정부 승인을 받은
대규모 국제행사로 준비해왔습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