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이상한 돈 입금에 인출 요구, 대담해진 보이스피싱

{앵커:
보이스피싱 범죄가 갈수록 대담해지고 있습니다.

피해자의 통장 정보가 고스란히 범죄에 이용 당하는가 하면, 자신도 모르게 인출책이라는
공범이 될 수도있습니다.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53살 노진기 씨는 지난 12일, 통장에 2천 3백만원이 입금됐다는 휴대전화 알림 문자를 받았습니다.

A 은행에 모바일 앱으로 대출을 신청한 직후였습니다.

그런데 문자와 통장 내역을 자세히보니, 돈을 보낸 곳이 A 은행이 아닌 B 은행이었습니다.

고개를 갸웃하던 찰나, A 은행 담당자라는 사람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

돈을 잘 못 보냈다며 직원을 보낼테니 인출을 해서 돌려달라고 한 겁니다.

보이스피싱임을 직감한 노 씨는 곧장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노진기/부산시 부전동 “내 돈이 아닌 돈이 들어오면 쓰던지 전달해주던지 할텐데, 그런 행동이
법률적으로 굉장히 위험한 그런 행동이라는 것을 이번에 절감하게 됐습니다.”}

2천 3백만원은 보이스피싱에 속은 경남 창원의 한 피해자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현재 돈은 통장에 묶여있는 상태로, 경남경찰청이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노 씨가 대출을 신청한 모바일 앱도 실은 보이스피싱 조직이 만든 가짜였고, 이를 통해 통장 정보가
노출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 단속이 강화되고 통장 개설이 까다로워져 대포통장 확보가 어려워지자 제 3자의 통장을
이용하는 데까지 범죄가 진화하고 있습니다.”

백화점 상품권 사업자에게 대량 구매하겠다고 접근해 계좌에 보이스피싱 피해금을
입금하고, 상품권을 받아 잠적하는 사례까지 있습니다.

보이스피싱이 일반인들을 끌어들이며 갈수록 교묘해지고 대담해지고 있습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